본문 바로가기
Another/멍멍이들

가평 송어 축제를 댕기와 보니.. ㅡ.,ㅡ

by 강멍멍이 강멍멍이 2010. 1. 25.
반응형

저번 주말 송어 축제를 댕기 왔더랩니다.
가평 송어 축제. 화천 산천어 축제에 대적하는 축제래나?
그래서 즐거운 추억거리 하나 더 맹글기 위해 다녀 왔음져. 사진은 귀찮아서 패스 ㅋ
뉴스에 나온 것 처럼 사람 반, 얼음 반~
하늘위에는 KBS 헬기가 푸다다닥 떠 다니고 있네여 ~ 날 찍었을려나 ㅎ
일단 생각보다 어마어마한 인파에 깜짝 ~ 놀라고 ㅇ_ㅇ

입장권을 사러 갔습니다.
대인 1만 2천원에 가평 사랑 상품권 5000원 짜릴 주네요. 이것의 용도는 무엇인가 -ㅅ-?
가평 관내에서 현금처럼 사용가능하뎁니다.
입장권을 샀으니 물고기를 잡을 장비를 챙겨야 겠지요.
매표소 바로옆에 낚시 장비 파는 천막이 줄을 서 있습니다.
후줄그리한 뜰채는 3000원 부터 ~
애인님꺼랑 내 꺼랑 좋은거 거시기 한거 두개 사고 얼음 퍼내는 뭐시깽이가 또 필요하뎁니다.
그래서 합이 1만 2천원 ~ 아까전에 입장권 샀을때 주던 5000원 짜리 상품권 두 장의 용도를 깨닭게 되는 순간입니다.ㅋ
그리고 서 있기 뭐시기 하니가 의자 두개를 샀구요. 작은거 4000원 큰놈 6000원 합이 만원 !!

들어가면서 일단 닭꼬지 하나 물어 주시고 ㅋ
물을 가둬서 얼음판을 만들었군요. 옆에 흐르는 강은 안 얼었는데 여긴 물을 가둬놔서 땡땡 얼었나?
얼음 두깨가 30~40cm는 돼 보이네요. 중간 중간 금이간게 보이지만.. 일단은 안심 ㅋ

아무대나 구녕 뚫린 자리를 잡아서 낚시대라고 하시기도 뭐시기한 뜰채를 담궜습니다.
역시나.. 뜰채도 비싼놈이 틀리더군요. 주황색으로 된 놈은 낚시 바늘이 세개씩이나 +________+
찌도 치어처럼 생겨서 딱 좋아보이네요. 내껀 흰색 뜰채.
어디서 형광지렁이 같은 놈 똥꾸녕에다가 바늘 하나 빼꼼이 밖혀 있네요 -_-
뭐 어쨌거나 자리를 잡고 낚시 바늘을 얼음 구녕에 집어 놓고 밑에를 가만히 들여다 보니...
물고기 그림자도 안 보이네 ㅡㅡ
그렇게 한 30분을 멍하니 들었다 놨다 들어다 놨다 했습니다.
... 근데도 어째 이 놈들이 안 지나다니냐 =ㅅ= 자리 이동 ㅋ
자리를 옮겨도 물 속에서 아무것도 안 지나 다니고.. 주위를 둘러보니 물고기 잡은 사람 한명도 없고..
입구에 1인 4마리 이상 낚시 금지 라고 써 있던 안내판이 무색하네요 -_-!! 화났음!!
뉴스에서 언뜻 물고기 10만 마리를 풀었다고 본 것 같은데 방문객이 벌써 40만을 넘었다니... 응????
뭐야 이거 뭔가 계산이 안 맞는데?? 내가 뉴스를 잘 못 봤나 -ㅅ-?
뭐가 어찌되었던 간에... 왜 난 주변에서 낚는 사람들 조차 못 봤을까 -_- 운이 좋아야 하나.. 에혀...
여타 블로그들을 보면은 아무나 막 잡아 오던데.. 물고기를 그새 다 잡아 간걸까요.
중간 중간에 물고기 좀 더 풀어 주지. 날을 잘 못 잡은 걸까.....ㅠ.ㅠ 눈물난다 눈물나.
날은 춥고 물고기는 보이지도 않고.. 여친님은 추위에 부들부들 떨고 계시고... ㅠ.ㅠ
결국 1시간도 못 채우고 자리를 뜰 수 밖에 없었습니다.
원래는 송어 잡아서 거기서 구워먹거나 회 쳐 먹을려구 했는데.. 회 뜨는데 5000원 임당~
어쩔수 없이 나오는 길에 순대, 떡볶이, 가래떡 구이를 구입하고 먹었지만...
여친님은 재미도 없고 춥고 사람도 복작복작거리고 맛있는 것도 못 먹고 떡볶이랑 순대 먹었다고
화가 머리 끝까지 나셨습니다. ㅠ________________ㅠ
차라리 남이섬에 석쇠 닭갈비 먹으러 갈껄 ㅠ.ㅠ
나름 준비를 했던 여행이 일순간에 병신이 되어 버렸다능 ㅋㅋ
신나게 준비하고 욕만 바가지로 얻어먹은 참 기억에 남는 축제였습니다!!!!
다시는 이런대 안 온다고 했지만 행여나 담에 또 이럴일이 생긴다면 축제 첫 날에 가겠음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