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전에... 어떤 할배가 숭례문을 홀라당 태워 먹으셨다.
국보 1호 숭례문 소실.......응? 숭례문? 뭐지... 듣보잡 문이 국보 1호 랜다.
알고 보니 남대문 이름이 숭례문이라고 하더라.

그리고.. 얼마전에 차를 끄실고 동대문으로 갈 일이 생겼다.
동대문에 거의 다 도착했는데... 네비게이션에는... 흥인지문이라고 적혀 있다.

.... 시밤.. 잘 못 왔나 -_-;;;

동대문에서 만날 사람에게 전화를 했다.

'거의 다 온거 같은데... 여기가 흥인지문 이래요'

'.....'

'잘 못 온거 같은데.......'

'흥인지문이 동대문인데.....'

............... 케이군은 시골애기라서 그 날 첨 알았다.

아하... .. 그.. 그런가..
그럼... 서대문과 북대문도 이름이 있지 않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서대문은 돈의문 이고 북대문은 숙정문이라고 한다.
정리를 해 보자.

동대문 : 흥인지문
서대문 : 돈의문
남대문 : 숭례문
북대문 : 숙정문


여기서 좀 더 나가서.. 요즘 광고에 이런게 나온다..

'저게 우리나라 보물 1호 동대문이야'

'그럼 보물 2호는?'

'이 버스가 보신각으로 가나?'

밤밤바라 밤바~

... 사실 난 몰랐다.. 국보 1호는 불 싸질러서 알았고.. 보물 1호랑 2호는 광고 보면서 알았다.
문제가 있는거 같다..

적어도... 국보 1,2,3호 보물 1,2,3호 정도는 알아 둘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국보 1호 - 숭례문
국보 2호 - 원각사지십층석탑
국보 3호 - 신라진흥왕 순수비

보물 1호 - 흥인지문
보물 2호 - 보신각종
보물 3호 - 대원각사비

어때? 당신도 첨 안 것 같지 않은가?


섬나라 생물체의 불특정 다수의 무리가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난리도 아니다.
지금 세계에 뿌려진 지도들 중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곳이 꽤 많다고 한다.
그리고 예전의 문건들을 들이대며 일본땅이야! 라고 씨잘대기 없는 근거를 제시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일본인들 중에는 독도가 정말로 일본땅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은 듯 하다.
그리고 한국이 독도를 뺏으려 하고 있다고 역으로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 조차 있는 듯 하다.
거짓말을 계속해서 대뇌이면 언젠가는 그게 거짓으로 시작했는지 조차 모르는채
처음부터 그것이 사실 이었던 것 처럼 알게 된다.
시간이 흘러서 몇 세대 뒤의 사람들은 정말 그런것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될 지도 모른다.
어느 곳에서는 일본땅이라 그러고.. 어느 곳에서는 한국땅이라고 그러고...
당사자가 아니고서야 확신이 안 서는건 당연한 일이라고 본다.
하물며.. 한국 사람들 조차.. 진짜 그런거 아냐? 라고 의구심을 가지게 될 날이 올 지도 모른다.

일본을 무작정 싫어 하는건 아니지만 이런 부분은 이해가 완전 안 된다.
왜 그럴까? 왜 이토록 억지를 부리는 것인가? 명쾌한 이유가 궁금하다.

우리나라의 소중한 역사와 문화를 너무 방치해서는 안 될거 같은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하루네요.

  1. 조성빈 2009.03.12 15:47 신고

    알겟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