쥔장에겐 완전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문득... '내가 왜 블로그질을 하고 있을까' 라고 의문이 들었습니다.

'내가 지금 왜 포스트를 쓰고 있을까?'

잠시.. 멍 ~~~~~~~~~~~~ 하게 있어 보았네요.

머리속에서 이것저것 생각이 오가더군요.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때는 나도 인터넷에서 정보를 얻으니까 내가 알고 있는 정보도 좀 공유해야 겠다.
단지 이것 뿐이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티스토리로 갈아 탄지 이게 거의 반년이 다 되어 가는거 같네요.
티스토리로 갈아 타면서 구글 에드센스와 다음 에드클릭스도 달았습니다.
아마도 이것 때문에 갈아탄거 겠지만요. 정형화 되지 않은 커스터마이징이 더 자유롭다는 것.

제 블로그는 방문자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왜냐... 트랜드를 거의 따라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핫 이슈나 많은 사람들이 볼 만한
흥미로운 그런 포스팅은 거의 없습니다.
단지 이것저것 잡다한 기술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포스트가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잡담들..
왠만하면 국내 사이트에서 검색해서 쉽게 찾을 수 없는 자료들을 만들려고 노력해 보았습니다.
그냥 노력만.. -_-;;; 찾기 흔한 정보도 매우 많습니다.
보잘것 없지만 개인적인 노하우라고나 할 까요...

그런데 어느순간... 방문자 수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방문자 그래프도 달았고 스팟 플렉스도 달았지요.
검색 키워드도 유심히 여겨 보았습니다.
어휴.. 키워드가 무려 700개가 넘어 가는 군요.... 적은건가 ;;

아무튼....

그런데.... 검색을 통해서 사람들이 들렀다가 필요한 정보가 아니어서 그냥 갔던가..
아니면 포스트를 읽고 그냥 가버린건지 대부분의 포스트에는 댓글이 없다는걸 알았습니다.

'음.. 이거 좀 속상하기도 하고 외로운 걸?'
이라고 생각해 봤지요.

사실.. 저 부터가 그렇습니다.
필요한 정보가 있어서 블로그에 들렀다가 딱 정보를 캐치한 순간 X표를 눌러 버리고 정보를 활용합니다.
왜.. 그런 말이 있지 않습니까?


'화장실 갈때랑 나올때 틀리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_=



아.. 그래.. 이거 엄청난 진리가 담긴 말이었는데 잠시 잊고 있었군.. 하핫..

차라리 네이버 블로그 할때 댓글이 더 많이 달린거 같습니다. 스크랩 해가면서 '필요했던 정보인데 감사해요'라고 댓글 달아 주시는 분이 꽤 있었습니다.
아니면... 또 다른 질문을 하시는 분도 계셨구요. 티스토리로 오니까 없더군요?
가.끔.씩. 댓글 달아 주신 분이 몇명 있었습니다. 광고 클릭도 좀 해 주시는 매우 고마우신 분들도 드믈게 계시구요.. ㅎㅎ
반년 수입이 만원도 안 됩니다만.. ㅋ

뭘 까요..
개이버 개이버 하지만 그런면에서는 네이버가 한수 위라는 말?
포털 사이트라서 그런지 커뮤니케이션 부분에 대해선 네이버가 더 나아 보이는 군요.
물론 티스토리도 유명 블로그에는 댓글과 방문자가 넘쳐 나지만요 ^^;;

어느 블로그에서 이런 글을 읽었습니다.

'누군가 내 블로그에 와 주길 바란다면 먼저 가서 흔적을 남겨라.'
'댓글을 바란다면 먼저 댓글을 달아라'


.... 명쾌하군요?

하지만 전 이런걸 원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궁금할 뿐이죠. 내가 쓰고 있는 포스트가 과연 다른 사람들이 필요로 했던 정보가 맞는가?
내가 했던 것이 다른 사람이 했을 때도 정상적으로 잘 되었는가?
이게 좀 알고 싶어 졌네요.

하긴......................... 예전처럼 신경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ㅎㅎ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는 것도 그만 두는 것도 제 마음이니까요 ^^
괜한 생각으로 머리만 복잡해 지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

P.S )
사실 기술자료를 다루는 이런류의 블로그는 방문자 수나 댓글이 적기 마련입니다.
IT인들 반성하세요 ㅋㅋ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Keizwer Keiz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9.02 15: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와 같은 고민을 하셨네요..

    보신는 분들을 분명 계신데.. 노코멘트들을 바라 볼때면 아쉬운마음들이.. 엄청나죠.;ㅁ;


카테고리

:: Keiz Story :: (349)
TechNical (197)
Another (145)
ENG, JPN Lang. (7)

Statistics Graph
Total : 506,247
Today : 5 Yesterday : 57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oogle

글 보관함

0
hit counter